새로운 아이를 만나는건
두근거리게 가슴뛰는 일이다.

Merlot (메를로) 92.5%,
Brunello (브루넬로) 7.2%,
Malbec (말벡) 0.3%
의 블렌딩으로 블렌딩 비율이 좀 독특하다.

진한 블루베리.. 초코.. 커피..
전체적으로 복잡하지 않지만 그렇다고
한가지 향만 진하게 나지도 않는다.

여러 향이 얽히기 보다는 깔끔하게 향이
치고 올라오는게 매력적이다.

부드러운 탄닌.. 그리고 도드라지는 산미..
산미감이 도드라지지만 그렇다고 모나게 튀는 스타일은 또 아니다.

이 와인에 대해서 찾아보니
미국에서 만들어진 포므롤 스타일로 만들어진 아이로
그리스 신화중 음악을 담당하는 여신의 이름인 뮤즈를 사용하여
샤도 페트뤼스를 롤모델로 삼아서 만들었다.

가격은 모르지만 미국의 메를로로 만든
프랑스 스타일이라..
색다른 듯 하면서도 프랑스치고는 부족하고
미국 스타일이라고 하기엔 뭔가 멀리 온.. 그런 느낌의 아이이다.

맛나고 편하게 마시기엔 좋다.
특히 빈티지가 편히 마시기 정말 좋은때의
와인이라 마음에 들었던 아이..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