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라멘....
이곳을 알게된게 벌써 몇년전인지 모르지만
그때의 그맛은 지금껏 먹어본 라멘으로 손가락 안에 꼽히는 곳이다.

혜화역 근처에 있던 곳이 사라져서 어디로 옮겼는지 알 수 없었는데
어느순간 가게가 사라져 버렸다.

어디론가 옮겼는지 폐점했는지 모른채로 말이다..
없어졌을때 어떻게 되었고 한지 몰라서 참 아쉬웠는데

어느순간 광화문 근처에 마마라멘이란 이름을 가진 가게가
등장했다는 글을 보고 방문을 결심하고 찾아갔다.



가격은 예전과 변함없는 가격..



간장 베이스의 소유라면으로
맛보진 않았지만 사진은 남겨두었다.



내가 맛본 돈코츠라멘...

결론을 이야기 하자면 마마라멘의 스타일이 달라졌다.
예전 마마라멘이 아니였다.

주인분은 그대로이지만 광화문쪽으로 옮기면서
예전의 기름기도 많고 간도 강한 느낌의 진하디 진한 돼지 사골국물이 연해졌다.

보통 라멘집의 경우 돈코츠와 해물육수를 혼합해서
가벼운 느낌의 돈코츠 라멘 국물을 만들어낸다.

하지만, 마마라멘은 돼지 사골만을 이용해서
너무 무겁지도 너무 가볍지도 않은 느낌으로 국물을 만들어 낸다.

예전 마마라멘과 비교하자면 가벼운 느낌이지만
반대로 이전보다는 훨씬 더 깔끔해 졌다.

아쉬운건 끈적거리며 진하디 진한 국물을
맛보지 못한다는 것 정도이다.

위에 올라가는 토핑의 경우 매일같이 바뀌는데
차슈의 경우는 2번 방문 모두 다 같았다.

삶아낸뒤 얇게썰어 구워냈다.
마치 간장베이스로 맛을낸 베이컨을 구워낸듯이...
예전의 부들부들한 느낌의 차슈도 맛나지만 이런 느낌의 차슈도 색달랐다.

맥주 안주로 딱 좋을것만 같은데 따로 단품메뉴로 만들면
이자카야처럼 저녁 퇴근길에 들려서 가볍게 한잔하면
참 좋을듯 한데 없다는게 아쉬울 정도이다.



함께 내어주는 자그마한 주먹밥..

라멘 주문이 들어오면 그즉시 그때그때 만드는 주먹밥..
밥을 한입크기로 만들고 그것을 후리카케 위에 굴려서
만들어내는데 라멘을 먹는 중간중간이건
다 먹고 난 뒤이건 여느때 맛을 봐도 맛나다.

자가제면, 자가육수를 프라이드처럼 지켜나가고
재료가 떨어지면 그날의 장사를 끝내는 곳..

재료를 속이지 않고 맛을 유지하기 위해서
매일 밤마다 다음날 육수를 만드시고
라멘에 사용할 면을 뽑으시고 하신다.

그점은 혜화역 대학로에 있을때와 변치 않았다.
주인 내외분이 이야기 하시는 이곳의 개성이 아닌 프라이드로
그걸 지키지 않는다면 장사를 접는다고 하실 정도이니 말이다.

마마라멘을 안다면 옛날의 기름기가 올라가 끈적한 느낌의 돈코츠가 아닌
깔끔하고 가벼운 느낌으로 변한 돈코츠 라멘을 맛보러 가는건 어떨까?

다 먹고 밥을 달라고 해서 라멘 국물에 말아서
깨끗이 비우지 않는다면 이곳의 라멘을 다 맛봤다고 할 수 없는 집!

위치는 도렴빌딩 지하 1층 식당상가 사이에 있다.
지하1층의 길이 미로같아 두눈 크게뜨고 잘 찾아봐야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 | 마마라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tory.golfzon.com BlogIcon 조니양 2012.04.04 10: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점심시간에 뭘 먹어야 할지 늘 고민이었는데~ 오늘은 여기로 가야겠습니다! 라멘 정말 좋아하는데 사진만 봐도 군침이 도네요..ㅠㅠ 좋은 정보 잘 봤습니다^.^

  2. 익명 2014.02.15 11: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