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지가 독특해서 집은 맥주

재료에 설탕이 적혀져 있어서 뭔가 조금 의아스럽기도 하고

발효할때 썼나? 싶기도 하며 궁금해 하며 땄다.

 

향은 카라멜향이 짙게 난다.

거기에 살짝의 견과류 향도 느껴진다.

 

맛을 보니 달고 느끼하다.

많이 달다.. 아니 이건 맥주라기보다

깔루아라고 해야 할까? 머드 쉐이크와는

또 다른 달큰함에 질려버린다.

 

여지껏 마신 맥주중에 최하점의 쓰래기로 당당히 결정....

페루이고 맛이 독특하단 점이 유니크한걸 제외하고는

맥주로 점수를 준다고 하면 큰 점수는 못 주겠다.

 

앞의 달콤한 맛과는 다르게

목넘김 부터 알콜느낌이 올라온다.

 

달콤한걸 좋아하는 여성분들이 좋아할 맥주로 추천..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