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풀리아 지방의
Negroamaro ( 네그로아마로 ) 100%의 아이이다.

이탈리아는 고유의 품종이 많아서 재미있기도 하고
독특한 와인이 많이 나오는 지역이라서
새로운 품종, 마셔보지 못한 품종이 너무 많기도 해서
늘 새로운 품종에 기대를 갖고 만나게 된다.

전형적인 이탈리아 끼안띠와 흡사 비슷한 느낌을 주었다.

산도와 가벼운 라이트바디..
그런데 신기한건 탄닌이 거의.. 아니 전혀 없다고 봐도 될 정도로 깔끔하다.
너무 어린 아이를 연건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으니...
뭔가 참 독특한데...

검은 과실향이 한가득한게 무척이나 달콤한 향이
풍성하게 피어 오르는게 맛과는 정 반대였다.

네그로아마로라는 품종을 처음만나보고
앞의 빈티지 표시도 색다른게
참 재밌는 아이를 만났다.

티아넘 씨리즈가 많은데
그중에 오뜨레 시리즈로
Primitivo ( 프리미티보 )
Aglianico ( 알리아니코 )
Negroamaro ( 네그로아마로 )
요렇게 판매가 된다.

그중에 한 아이를 만나봤으니
이제 언젠가 인연이 된다면 나머지
두 아이도 만나볼 기회가 되겠지?

그때까지 기대하고 있어야지.. ㅎ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