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말 카페에서 라보에 루아의 좋지않은 소식을 접했다.

가짜 와인을 만들어낸다는 것이다.

 

정확하게 이야기 하자면 원산지를 속여 출고하다가 적발되어

더이상 국내로 수입되지 않는다고 한다.

 

Grenache (그르나슈)
Syrah/Shiraz (시라/쉬라즈)
Mourvedre (무르베드르)

Cinsault (생쏘)

의 블렌딩으로 된 아이이다.

 

붉은 과실향과 연한 가죽.

그리고 물이끼와 오크내음과 후추의 향이 느껴진다.

 

탄닌감은 옅고 스파이시함이 느껴진다.

바디감도 약한게 CDP가 맞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이 와인을 찾으면 Pinot Noir (피노누아)로 검색이 되어지는데

아니, 명색이 CDP인데 피노누아라니 이건 말도 안되는데

그걸 그대로 차용하는 경우는 무엇이란 건가?

 

거기다가 해당 와이너리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해당 와인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다.

 

그러나 찾아보면 1996년 빈티지부터 판매되어온 이력을 살필수 있다.

 

이러하게 참 다양한 의문을 가진 와인이다.

그래서 그런지 의문이 들었다.

이 와인도 원산지를 속여 출고를 한것인가 하는점 말이다.

 

뭐가 되었든지간에 맛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데 도움은 주었지만

뒤끝 찝찝한 와인이였단 점은 사실이다.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