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맥주를 좋아하는 나에게 마트에 갔는데 흑맥주가 보인다면

그때부터는 저걸 꼭 맛보겠다는 의지가 생긴다.....

( 취하거나 하고픈게 아니라 맛보고 싶어지는.. )

 

그렇게 맛보고 싶어하게 되었는 맥주가 하나 있는데

바로 영스 더블 초콜릿 스타우트이다.

 

캔과 맥주가 있는데 캔으로 구매 했다.

캔을 따는 순간 질소젯에서 나오는 질소가 거품을 만들어 준다.

 

코코아, 커피의 향이 은근히 풍겨오는게

더치 맥주 같은 느낌이 풍기는게

향에서 두근두근 하게 만들어 주었다.

 

맛을 보는데 밍숭맹숭하니 흑맥주가 맞는건가 싶은 생각과

끈적이며 진한 거품도 느껴짐 없고...

 

맛보고 난 뒤에 혀끝에 달콤함은 많이 남지만

흑맥주 특유의 달콤하지만 혀위에 남는 쓰디쓴 쌉싸름함도 없는게

맛보는 내도록 이게 흑맥주가 맞아?

 

이건 내 취향에 맞지 않아!

이걸 스타우트라고 팔다니! 이건 쓰래기야!! 라면서 맛봤다.

 

부엉이 맥주 다음으로 실망한 흑맥주였다.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