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에 들렸다가 세일을 한다고 해서

눈돌아가 구입한 바이엔슈테판..

 

많은 기억이 있는 맥주이다.

국내 맥주를 마시다가 바이엔슈테판을 마시고

아.. 그래 이거야! 하면서 세계맥주를 마시게 되었으니..

 

진하지 않은 쌉싸름함과

부드러운 거품과 탄산의 조화..

 

크리스탈이 깔끔함을 보여준다면

헤페바이스는 진함을 보여준다.

( 개인적으로는 크리스탈 보다는

헤페가 더 맛나다. )

 

가격이 비싸단 점만 제외하면 최고의 맥주이다.

 

어찌어찌 하다보니 둔켈을 아직 맛보지 못했는데

둔켈이 참 궁금하다.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