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에 마신 까살레 베끼오를 만든 곳인
파네세에서 만든 와인으로
산지오베제와 까베르네 소비뇽의 블렌딩 와인이다.

강한 베리와 산딸기향과 같은 과일향이 진하다.

스윗함과 산미감, 까쇼의 탄닌감이 서로
벨런스가 잘 어울린다.

까살레 베끼오가 응축감이 느껴지는 느낌이라면
깔끔한 목넘김과 함께 상쾌함을 보여주는 아이이다.

같은 생산자이지만
전혀 성격이 다른 느낌의 아이...
그렇기에 와인이 재미난게 아닐까?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