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이블의 두마리의 닭을 보다 테누타 미쫄리노꺼 라는걸 단번에 느낄수 있었다.

이탈리아 롬바르디아 와인인 것도 신기하지만
이탈리아 샤도네이 와인이란 점도 기대하게 만든 부분 중 하나이다.

샤도네이를 이야기 하면 보통 진한 산미감이 대부분일 것이다.

이 아이를 만나자 내가 샤도네이에 대해 얼마나 가볍고 고정관념을 갖고 대했는지 알 수 있었다.

진한 열대 과일향, 모과, 청사과과 청량감을 느끼며 그저 그런 샤도네이로 생각을 했었다,
그러나 맛을 보자 그 생삭이 단편적인 것을 깨달았다.

입에 한모금 머금자 밑에서 부터 퍼지는 달콤함에 낭패감을 느꼈었다.
이건 샤도네이야!! 라는 이야기를 바로 내 뱉을 수 뿐리 없을 정도의 달콤함이 머리를 복잡하게 하였다.

다시금 입에 머금자 올라오는 달콤함 뒤의 부드러운 산미감에 이 아이가 어떤 모습를 그려내는지 알 수가 있었다.

기분좋게 어울려 지는 산미와 달콤함...
흡사 드라이 리슬링과 비슷한게 리슬링과 견주어도 부족함 없이 즐기기 너무 좋은 아이이다.

이런 아이를 만날 수 있게 해준 시간에 감사하며 다음에 만날 아이를 기대하게 된다.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