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블의 C라는 글자를

포도밭의 흙 사이에 그려낸 로고가 인상적이다.

 

Chardonnay (샤도네이) 60%

Pinot Noir (피노누아) 40%

의 블렌딩으로 샴페인방식으로 만드는

스파클링와인이다.

 

화이트의 샤도네이와

레드의 피노누아의 만남...

 

청사과의 풋풋한 내음이 짙게 깔린다.

살짝의 풀내음.. 견과류 까지

 

크지 않은 기포감이 입안에 차오르는데

샴페인 보다는 조금 거칠지만 늘 마시던

까바들 보다는 부드럽다.

 

산미감이 먼저 돌더니

이어서 쌉싸름함이 뒤에 차 오른다.

 

전체적으로 깔끔하게 즐기기에

멋들어진 아이이다.

 

친구가 갖고온 와인이라서

가격은 모르지만 3만원대 라면

구매하고 싶은 욕심을 내도 아깝지 않을 아이..

( 뭐... 가격대는 더 나갈꺼 같다지만.. )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