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국수가 먹고싶다고 하여 찾아간 대백손칼국수..
메뉴판을 보며 맛나보인다며 해물 손칼국수를 시켰다.

좀 늦은시간에 방문하였는데
주인분의 손님을 대하는게 왜 이리 늦게 손님이 오냐.. 라는
듯한 느낌을 팍팍 풍겨주었다.



처음 메뉴구성을 보면서
해물칼국수이니 전골처럼 나오려나 보다..
라고 생각을 했는데 오산이였다.

들깨 가득한 육수에 이것저것 넣어 끓이기 시작해서
좀 많이 걸죽해 지기 시작하면 먹는데

거기에 다 먹고서 위에 있는 계란과 밥을 넣고 볶음밥 처럼 만들어주는데
볶음밥이라기 보다는 마치 계란을 넣은 죽같다.

뭔가... 예전에 유행한 샤브샤브를 먹고 칼국수와 이어서 볶음밥까지 먹던
그러한 음식점의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

나쁘지는 않지만 주인분의 태도가 조금 안 좋게 느껴진..
다음 방문은 그다지 하고싶은 느낌은 없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중구 성내1동 | 대백손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