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꼬에서 낸 일본 선술집인
이자카야 미야꼬..

방문한 분들의 글을 보면 참 기대가 되던 집이였는데
방문할때도 참 궁금했다.


여러 구이류와 사시미류들..


고등어 초회인 시메사바가 있던데
여자친구가 처음보는 메뉴라 다음에 먹기로 하고
이날은 프리하우스와 같은 돈페이야끼를 맛보기로 했다.


이날 마신 맥주는 기린 이치방~

이 맥주는 첫번째 맥아즙을 이용해서 만든 맥주라
이치방이라고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제공되는 기본찬..
처음에 오른쪽의 노란건 단무지인지 알았는데
씹는순가 아.. 이것은 단무지가 아니구나~ 했다.

양배추를 삶아 차게 식혀 그 위에 머스타드 소스를 뿌려낸 메뉴..
요것 나름 괜찮다.

그런데 그보다 더 괜찮은것은 바로 옆에 있는 절임메뉴!

처음엔 그냥 오징어 말린걸 졸였나 보다 했는데
씹을때 느껴지는 그 미묘한 비릿함..
오징어에서만은 느낄 수 없는건데 싶어서 보니
조개말린것과 오징어를 함께 버무려 졸인 메뉴이다.

비릿함때문에 호불호가 갈릴수 있겠다 싶긴 하지만
그만큼 바다내음이 짙게 느껴진다.

말린 조개가 들어갔다고 이렇게 달라지다니....
정말 맛나서 2번이나 더 달라고 했다...


색다른 스타일의 돈페이야끼..
계란말이 안에 돼지 등심을 넣어 만든 요리로
프리하우스에서만 맛본 돈페이야끼와는 색다르다.

계란의 부드러움과 돼지고기의 씹힘이 함께 있다.
위에 뿌려진 소스가 좀 진해서 돼지고기와 계란의
섞임의 풍미는 느끼기에 어려웠다.

다찌 (바)에 앉아서 맛 보았음에도
이자카야의 느낌을 느낄 수 없었다.

주방에 주인분이 계시고 하지만
주방과 바의 중간에 막혀진 느낌으로 턱도 높은데다가
사케병까지 얹어두어 마치 접근하지 말라는
느낌을 팍팍 풍겨주는 곳이였다.

사케를 주력으로 하여 시작한 곳인듯 한데
손님과의 벽을 좀 낮추어 좀 더 편한 이자카야가 된다면 어떨까?
하는 조금의 아쉬움이 남는 곳이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중구 삼덕동 | 이자카야 미야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