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코와인의 새로운 발견을 했다.

진흙속 진주와 같은 그런 아이를 발견했다.

 

Syrah (쉬라) 100%

 

검은 베리류의 달큰함..

붉은 베리류에서 느껴지는 새콤함의 향이

잘 어우러져 짙게 올라온다.

 

부엽토, 오크, 이끼내음, 허브류의 내음까지

베리류의 향 뒤로 은은하게 풍긴다.

 

맛을보면 쉬라답게 스파이시함이 강렬하며

그런 스파이시함 뒤의 부드러운 탄닌감도 좋다.

 

이날 바롤로와 함께 에르미타주가 최고등급으로 나온 와인인데

모두들 바롤로를 기대할때 혼자 열심히 에르미타주를 마셨다.

 

비슷한 가격의 포지셔닝에서 느껴지는 모습이라면

바롤로보다 에르미타주에 손을 들어주고 싶다.

 

보여주는 모습으로 생각하자면

이만한 가격대에 이만한 퀄리티라면야

충분히 사마실 용의가 있음!

( 단, 세일가 기준.. )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