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 와인이라고 알려진
디아블로 시리즈를 만들어내는
Concha y Toro의 떼루뇨와 비슷하거나
그보다 한단계 더 높은 등급의 와인이다.

한국인 입맛에 맞도록 블렌딩을 한 와인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까르미네르 90%, 까베르네 소비뇽 10%의 블렌딩으로
국내에 까르미네르는 그다지 크게 알려져 있지 않아서 인지
까르미네르를 좋아한다는 사람은 많이 못 봤다.

개인적으로 칠레의 고유 품종은 까르미네르 라고 생각을
하는데, 칠레와인을 보면 까쇼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조금 무거운 타닌과 산도가 도드라지는 아이로
카시스와 프렌치 오크향이 많이 난다.
베리향이 진하고 커피향도 올라오는게
전체적으로 맛나고 편하게 마시기 좋은 아이인것 같다.

하지만 늘 그렇듯이 뭔가 개성적인 임펙트가 없다.
그래서일까?
조금 뭔가 허전한듯한 느낌을 버릴 수가 없는 아이이다.

블렌딩을 하지 말고
차라리 까르미네르 100%로 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으니 말이다..
Posted by Arkanoid

댓글을 달아 주세요